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피셜] 하빕 은퇴 최종 확정…올리베이라 vs 챈들러 타이틀전

네이버구독_201006 이교덕 기자 lkd@spotvnews.co.kr 2021년 03월 19일 금요일

▲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은퇴가 공식 확정됐다. 총 전적 29승 무패로 UFC 라이트급 타이틀을 반납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데이나 화이트 대표도 끝내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 러시아)를 잡지 못했다.

하빕이 은퇴 의사를 확고히 했다. 총 전적 29승 무패로 타이틀을 내려놓기로 했다.

화이트 대표는 19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하빕과 만나 대화를 나눈 뒤 트위터로 "29승 무패. 하빕의 은퇴가 공식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하빕과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올리고 "하빕의 경기를 지켜보는 건 놀라운 일이었다. 하빕이 UFC에서 했던 모든 일에 감사하다. 친구, 이제부터 다음 인생을 즐기기 바란다"는 작별 인사를 건넸다.

하빕은 2008년 프로로 데뷔해 한 번도 지지 않았다. 2012년 UFC에 들어와서도 연전연승했다. 2018년 UFC 라이트급 챔피언에 올랐고 코너 맥그리거·더스틴 포이리에·저스틴 개이치를 차례로 꺾고 타이틀 3차 방어까지 성공했다.

지난해 코로나 바이러스로 아버지를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하빕은 개이치를 이긴 뒤 은퇴를 선언했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깜짝 발표였다.

UFC는 어떻게든 하빕의 마음을 돌려놓으려 애썼다. 타이틀 반납을 받아들이지 않고 챔피언 자리에 계속 앉혀 두고 있었다.

그러나 하빕이 이날 화이트 대표에게 자신의 의사를 재확인하고 타이틀을 반납하면서 은퇴를 공식화했다.

하빕은 후배들에게 바통을 건넨다. 이슬람 마카체프, 우마르 누르마고메도프, 우스만 누르마고메도프, 아부바카르 누르마고메도프 등의 코치로 전념할 계획이다. 다게스탄에서 자신의 별명을 붙인 종합격투기 대회 이글FC 대표로도 활동한다. 

화이트 대표는 이날 ESPN과 인터뷰에서 공석이 된 라이트급 왕좌를 두고 찰스 올리베이라와 마이클 챈들러가 오는 5월 16일 UFC 262에서 챔피언 결정전을 펼친다고 발표했다.

올리베이라는 30승 8패 1무효의 서브미션 그래플러. 지난해 12월 토니 퍼거슨에게 판정승하고 8연승을 달리고 있다. 14승으로 UFC 서브미션 최다승 기록 보유자다.

챈들러는 NCAA 디비전1 레슬러 출신으로 22승 5패를 기록하고 있다. 벨라토르 라이트급 챔피언을 지냈고 지난 1월 UFC 데뷔전에서 댄 후커를 1라운드 TKO로 이겨 랭킹에 진입했다.

더스틴 포이리에, 저스틴 개이치, 코너 맥그리거 등이 다음 타이틀 도전을 기다리는 중. 라이트급 새로운 경쟁 구도가 펼쳐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