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PGA 스릭슨투어, 30일부터 개막 팡파르

네이버구독_201006 고봉준 기자 underdog@spotvnews.co.kr 2021년 03월 30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KPGA가 30일부터 시작되는 2부투어인 ‘2021 스릭슨투어 1회 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2021시즌의 막을 연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스릭슨투어는 올해 4개 시즌, 20개 대회로 확정됐다. 5개 대회씩 하나의 시즌이 되고 20개 대회의 총상금은 17억 원이다. 지난해와 비교해 대회 수는 7개 대회 증가했고 총상금은 6억2000만 원 증가했다.

최종 20개 대회가 종료되면 각 대회의 순위를 따라 부여되는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2022년 KPGA 코리안 투어 출전권이 주어진다.

1회 대회부터 9회 대회, 11회 대회부터 19회 대회까지는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이고 각 8000만 원(우승상금 1600만 원)의 총상금이 걸려있다.

특히 10회 대회와 20회 대회는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과 총상금 1억3000만 원(우승상금 2600만 원)으로 선수들을 맞이한다.

주최측인 던롭스포츠코리아㈜는 선수들이 최상의 플레이를 선보일 수 도록 스릭슨투어가 열리는 대회장마다 투어밴을 상시 운영하며 선수들에게 클럽 분석과 피팅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선수들이 원할 경우 골프공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지역 예선전에는 1341명의 선수가 도전장을 내밀었고 이 가운데 136명이 티켓을 따냈다. 예선전에는 전(前) 야구선수 박찬호(48)와 윤석민(35) 그리고 개그맨 변기수(43) 등 유명인들이 출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고봉준 기자
제보> underdog@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