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준우승 담담하게 받아들인 김연경, 동료들 꼭 껴안으며 아름다운 퇴장

네이버구독_201006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21년 03월 30일 화요일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2020-2021 도드람 V리그 포스트시즌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챔피언결정 3차전이 30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GS칼텍스가 세트 스코어 3-2(25-23 25-22 19-25 17-25 15-7)로 승리하며 여자 프로배구 사상 첫 트레블 역사를 썼다. 지난 2차전까지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던 흥국생명은 이날 경기에서 3,4세트를 잡으며 추격을 했지만 5세트에서 무너지며 결국 홈에서 GS칼텍스에게 우승을 내줬다.

패배가 확정된 후 김연경은 동료들을 한명 한명 포옹해주며 아쉬움을 달랬다. 준우승을 담담하게 받아들인 김연경은 많은 고생을 한 후배들을 격려했다.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폭' 논란 이후 풍파를 겪었던 흥국생명 선수들은 비록 패배했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어우흥'은 깨졌다. 그렇지만 그들의 노력과 정신력만큼은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흥국생명과 김연경은 준우승에도 밝게 미소 지으며 아름다운 퇴장을 했다. 

패배 확정 후 선수들을 한명 한명 안는 김연경 

김연경, '모두들 고생했어' 

김연경, 동료들을 꼭 껴안아주며 

김연경,GS칼텍스의 우승을 축하하는 박수 

준우승 트로피 든 김연경 

붕대 투혼 펼쳤던 김연경, '이제 끝났다' 

흥국생명 캡틴 김연경, 아름다운 퇴장 


스포티비뉴스=인천,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