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펜싱 박상영, 한일전 이기며 8강 진출…'플래쉬' 막을 수 없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25일 일요일
▲ 박상영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지바, 맹봉주 기자] 2016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상영(25, 울산시청)이 여유롭게 승리를 챙겼다.

박상영은 25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16강에서 미노베 가즈야스(일본)를 15-6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박상영은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제자 임레(헝가리)와 결승전 대역전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상영은 올림픽 2연패를 도전한다. 

32강에서 제이컵 호일(미국)을 15-10으로 제압한 박상영은 이번 경기도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1라운드 출발이 좋았다. 첫 2점을 모두 챙긴 박상영은 이후 가즈야스의 추격을 잘 이겨내면서 간격을 유지했다. 1라운드를 5-2로 이겼다.

초반 출발이 좋은 박상영은 2라운드 분위기도 주도했다. 박상영 특유의 플래쉬가 눈부셨다. 날아서 찌르는 빠른 움직임에 가즈야스는 속수무책이었다. 

박상영은 여유로웠다. 하고 싶은 것을 다 했다. 결국 상대와 간격을 벌리면서 15-6으로 승리하며 8강에 순조롭게 올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