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두 경기 연속골 이강인, 시원했던 '황금 왼발'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28일 수요일

▲ 온두라스전에서 골을 터뜨리고 야구 스윙 세리머니를 하는 이강인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요코하마(일본), 맹봉주 기자] 움직임과 패스에 결정력까지 모든 것을 짧은 시간에 다 과시한 이강인(발렌시아CF)의 재능이었다.

이강인은 28일 일본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B조 조별리그 최종전에 선발이 아닌 벤치에 있었다.

공격적으로 나설 온두라스의 전략에 후반 흐름을 바꾸기 위해 이강인을 교체 자원으로 둔 김 감독의 전략이었다.

이강인은 뉴질랜드전에 선발로 나섰지만 아쉬움이 있었다. 루마니아전에서 교체로 나서 두 골을 넣으며 4-0 승리에 보탬이 됐다.

온두라스전에서는 김진야(FC서울)-권창훈(수원 삼성)-이동준(울산 현대)이 공격 2선에 배치됐다. 녹아웃 스테이지까지 염두에 둔 학범슨의 배려였다.

결과적으로는 대성공이었다. 전반에만 3-0으로 앞서갔고 후반에 엄원상이 먼저 들어와서 4-0으로 벌어졌다.

여유가 생기자 11분 이강인이 강윤성을 대신해 투입됐다. 이강인은 14분 오른발 땅볼 슈팅으로 온두라스 수비를 흔들었다. 골키퍼가 선방해 골이 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강인은 열띤 움직임으로 자기 능력을 보이려 애썼고 37분 벼락같은 슈팅으로 골망을 터뜨렸다. 온두라스가 퇴장으로 1명이 적었어도 공간을 내주지 않으려 했지만, 5-0으로 벌어진 상황에서 의욕은 땅에 떨어져 있었다.

틈을 놓치지 않은 이강인은 미드필드 중앙에서 왼발 땅볼 슈팅을 강하게 시도했다. 골키퍼가 봤지만, 골대 오른쪽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야말로 이강인의 기술과 킥력이 만든 결과였다.

이강인은 체력을 아끼며 8강 이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경기를 뛰면서 더 좋아지는 이강인이 얼마나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일지에 관심이 집중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