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안산 사상 첫 '3관왕' 순항…개인전 16강 안착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21년 07월 29일 목요일

▲ 안산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안산(20, 광주여대)이 개인전 16강에 안착하며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을 향한 질주를 이어 갔다.

안산은 29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32강전에서 아네 마르셀 도스 산토스(브라질)를 7-1(27-27, 28-24, 30-27, 28-25)로 꺾었다.

초반은 팽팽했다. 안산은 1세트를 27-27, 동점으로 마쳤다. 10점으로 포문을 열었지만 이후 8, 9점을 꽂아 도스 산토스에게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그러나 2세트에서 영점을 조준했다. 첫 두 화살을 9, 10점에 꽂으며 연속 9점에 머문 도스 산토스를 압박했다. 마지막 세 번째 화살은 9점을 기록, 6점에 그친 상대를 따돌리고 세트스코어 3-1 리드를 가져갔다.

페이스를 회복한 안산은 도스 산토스를 압도했다. 3세트에서 세 발 모두 10점에 명중하는 날카로운 손끝을 뽐냈다. 30-27로 3세트를 획득한 안산은 4세트도 28-25로 따내며 무난히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24일 혼성전에서 김제덕(17, 경북일고)과 금메달을 합작한 안산은 여자 단체전까지 석권, 대회 2관왕에 올랐다. 개인전 금메달도 수확할 경우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위업을 이루게 된다. 앞서 64강전에선 마를리즈 우르투(차드)를 6-2로 제압했다.

그간 양궁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가 배정돼 있었다. 남녀 개인전 단체전으로 시상대 맨 위를 다퉜다.

이번 대회부터 남녀 궁사 1명씩 짝을 이뤄 최고 사수를 겨루는 혼성전이 신설됐고 대표 팀 막내 라인 활약을 앞세운 한국이 이 종목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김제덕이 지난 27일 개인전 32강에서 탈락하면서 이제 첫 3관왕 기회는 안산만이 쥐고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