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정화, 올림픽이 맺어준 러브스토리 "친정엄마 결혼 반대만 10년"('퍼펙트라이프')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1년 09월 15일 수요일

▲ '퍼펙트라이프' 예고가 공개됐다. 제공lTV조선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15일 방송되는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는 국가대표 탁구 선수에서 이제는 한국마사회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는 현정화가 출연한다.

이날 '탁구계 전설' 현정화는 "파이팅"을 외치며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패널 신승환은 "도쿄 올림픽에서 화제를 모은 양궁 김제덕 선수의 원조 격이다"라고 현정화를 맞이한다.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 전 국민의 유행어가 된 '현정화 표 파이팅'이 다시 한번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국가대표 은퇴 이후 감독으로 지내는 현정화의 근황도 공개된다. 현정화는 대회를 앞둔 선수들에게 카리스마 넘치는 탁구 강습을 선보이는 등 여전한 실력을 뽐낸다. 은퇴 후에도 쉬지 않고 코치 생활을 이어온 덕에 현역 시절 못지않은 체력을 보유 중이라고. 특히 현정화는 "체성분 검사 결과 신체나이 23세에 체지방률 10%를 유지 중이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MC 홍경민은 "올림픽 이후 나이를 안 먹었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 한다.

현정화의 오랜 팬이라는 '북한 귀순 배우' 김혜영과 만남도 그려진다. 이날 현정화가 스물세 살 때 발간한 에세이를 손수 구해온 김혜영은 "현정화가 잘생긴 선수로 유명했을 당시부터 '찐 팬’'었다"라며 열렬한 팬심을 드러낸다. 

한창 이야기꽃을 피우던 중, 김혜영이 탁구 동료 선수였던 현정화의 남편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자 현정화는 "엄마가 10년 동안 결혼을 반대했다"라며 말문을 연다. 올림픽이 맺어준 현정화 부부의 핑크빛 러브스토리에 궁금증을 높인다.

TV조선 '퍼펙트라이프'는 15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