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규리, 여고생 딸 있었다니…"뇌출혈 이후 딸 건강 유독 챙기게돼"('뉴체인지')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1년 09월 15일 수요일

▲ '뉴체인지'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가수 박규리가 사랑스러운 딸과 유쾌한 일상을 공개했다.

박규리는 15일 오전 9시 5분 방송된 JTBC ‘뉴체인지’에 출연했다.

이날 딸과 함께 스튜디오에 등장한 박규리는 VCR을 통해 가족과 함께 운동하는 모습은 물론 식습관을 공개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박규리는 고등학생인 딸과 산에 같이 오르며, 솔직한 토크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딸의 체력을 신경 쓰는 모습으로 남다른 딸 바보임을 입증했다.

특히 박규리는 “제가 37살에 뇌출혈이 왔었다. 건강만큼 중요한 게 없더라”라고 언급, 딸의 건강을 유독 챙기게 된 계기를 밝혀 이목을 모았다. 또한 편식이 심한 딸을 걱정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박규리는 바쁜 일상에도 건강을 지키기 위해 영양제를 챙겨 먹기 시작했다고 언급, 전문가들의 여러 조언에 경청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뉴체인지’에서 다정한 모녀 케미를 선보인 박규리는 앞으로도 tvN ‘프리한 닥터’, TBC ‘가요아카데미’ MC 등 방송을 통해 다채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