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크라임씬3' 김지훈 "장진, 제작진 의도 귀신같이 안다"

유은영 기자 yoo@spotvnews.co.kr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 김지훈. 제공|JTBC
[스포티비스타=유은영 기자] 배우 김지훈이 '크라임씬3'에서 플레이어로 함께 호흡을 맞추는 장진 감독을 언급했다.

김지훈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JTBC 사옥에서 열린 '크라임씬3' 제작발표회에서 "장진 감독이 견제 대상"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지훈은 "장진 감독은 제작을 하고 시나리오를 쓰고 또 연출을 하는 분이어서 제작진의 의도를 귀신같이 알아맞힌다"며 "그 부분이 가장 무섭다"고 밝혔다.

이어 "장진 감독은 시즌2에서 한 번도 범인이 된 적이 없었다"며 "그래서 이분이 범인이 됐을 때가 어땠는지 짐작할 만한 레퍼런스가 없다. 그 부분도 굉장히 경계요인"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훈은 특히 가장 수월할 것 같은 인물로는 양세형을 꼽아 웃음을 자아냈다.

'크라임씬3'는 살인사건 속에서 출연자들이 직접 용의자 및 관련 인물이 돼 범인을 밝혀내는 RPG(Role-Playing Game, 역할 수행 게임) 추리 예능 프로그램. 지난 2014년 첫 방송 이후 이번이 세 번째 시즌이다. 오는 28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2만원대 자동차 통풍시트 40만원 보다 성능 앞서.. 30초만에 입 속 찌꺼기 제거로 입냄새 싹~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