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히어로] '멀티포-4타점' 롯데 손아섭, 준PO 해결사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7년 10월 13일 금요일

▲ 롯데 손아섭 ⓒ 창원,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창원, 홍지수 기자] 롯데 자이언츠 주축 타자 손아섭이 맹타를 휘두르며 벼랑 끝에 몰린 팀을 구했다.

롯데는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NC 다이노스와 4차전에서 7-1로 이겼다.

선발투수 조쉬 린드블럼도 호투하며 제 몫을 다하기도 했지만,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손아섭이 NC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손아섭은 두 개의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4타점 활약을 벌이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1회초 1사 후 첫 타석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손아섭은 팀이 0-0으로 팽팽히 맞선 4회, 선두 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투수 최금강의 3구째를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4회 말 린드블럼이 1사 이후 모창민과 권희동에게 잇따라 안타를 맞으면서 동점을 허용했지만 5회 들어 롯데가 다시 리드했다. 손아섭의 홈런이 다시 터졌다. 2사 3루에서 신본기의 내야안타 때 3루 주자 앤디 번즈가 홈을 밟아 2-1로 리드한 상황.

2사 1루에서 전준우의 내야안타, 그리고 다음 타석에 들어선 손아섭이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때렸다. 손아섭의 연타석포. 손아섭은 팀이 7-1로 앞선 7회에는 좌전 안타를 때려 매서운 타격감을 보였다.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스팀다리미 불티 카사노바도 매일 50개씩 챙겨먹은 '이것' [30일 무료증정] 하루 1알로 체지방 확~ 빠져! [선착순 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