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승리가 보약' 한국, 신나지만 '초심'으로 우즈벡전 준비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08월 26일 일요일
▲ 훈련을 마친 김학범호.
▲ 훈련을 마친 김학범호.
[스포티비뉴스=자카르타(인도네시아), 유현태 기자] 이란전 시원한 승리를 거둔 김학범호가 어두운 분위기를 털고 우즈베키스탄과 8강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은 23일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이란을 2-0으로 완파했다. 24일 회복 훈련에 이어 1시간 정도 25일 자카르타 바벡TNI 구장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대회 진행 중인 상황에서 급작스럽게 훈련량을 늘리지 않고 컨디션 관리에만 집중했다.

훈련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밝았다. 말레이시아에 1-2로 패한 뒤 침울했던 분위기, 이어진 키르기스스탄전에서 1-0으로 힘겹게 승리한 뒤에도 좀처럼 웃지 못했던 분위기는 없었다. 

이란전에 선발로 출전했던 선수들은 가볍게 족구를 하면서 움직였다. 출전 시간이 짧거나 벤치에서 대기했던 선수들은 조끼를 나눠입고 함께 미니게임과 크로스 훈련을 하면서 몸 상태를 관리했다. 훈련 분위기는 농담이 오가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다.

대표 팀 관계자는 "분위기는 당연히 좋다. 무엇보다 이란전에서 경기력이 좋았기 때문"이라고 팀 내 분위기를 설명했다.

마냥 이란전 승리에 들뜬 것은 아니다. 주장 손흥민이 확실히 무게를 잡고 있다. 김진야는 "(손흥민이) 선수들한테 일단 고맙다고 했다. 말레이시아전 충격을 받은 적이 있으니, 다시 처음부터 준비하는 마음으로 하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훈련을 마친 뒤 선수들과 모여 한참 이야기를 나눴다. 선수들 역시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우즈베키스탄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과 우승을 다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혔다. 실제로 8강에 오는 동안 13골을 넣으면서도 무실점을 기록했다. 공수 양면에서 만만치 않다. 올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한국을 1-4로 완파한 바 있다.

말레이시아전 패배로 맞은 '예방주사' 효과는 생각보다 좋았는지 모르겠다. 이란전 승리로 좋은 흐름을 탔지만, 여전히 팀 내에선 방심은 없어 보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