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첫 평가전' 마친 NC 이동욱 감독 "장점·보완할 점 확인"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12일(한국 시간) 미국 캠프지에서 진행된 일본 팀 닛폰햄과 평가전에 등판한 NC 투수 구창모. ⓒ NC 다이노스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NC 다이노스가 2019년 스프링캠프 기간 첫 평가전을 마쳤다.

NC는 12일(한국 시간) 일본 프로 야구 팀 닛폰햄 파이트스와 평가전을 치렀다. 결과는 3-5로 졌다. 그러나 첫 평가전인만큼 선수들의 컨디션 점검 차원이었다. 선수들의 컨디션을 고려해 라인업이 구성됐다.

구창모가 선발로 나섰고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9명의 투수가 1이닝씩 책임졌다. 또한, 새로 합류한 선수들의 기량을 확인할 수 있는 경기였다.

구창모는 "2019년 첫 등판인데 출발이 좋다. 결과가 나쁘지 않아 만족한다. 이 기운을 시즌 끝까지 이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새 공인구는 훈련 초반에만 조금 다른 느낌이 들었는데 오늘 투구 때는 별로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첫 등판 소감을 말했다.

외국인 투수 가운데 버틀러만 마운드에 올랐고, 뒤늦게 합류한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는 경기 전 1루수로 훈련한 뒤, 8회초 대타자로 나섰다.

NC는 이날 평가전에서 2회 2실점 이후 3회 정범모의 솔로포, 4회 오영수의 적시타와 상대 폭투로 2점을 추가해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8회 3실점으로 경기를 내줬다.

경기가 끝난 뒤 이동욱 감독은 "오늘 경기로 좋은 점과 보완할 점을 모두 확인했다. 어떤 점을 보완해야 우리가 플레이오프에 가는 강팀이 될 수 있을지 봤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 감독은 "투수들은 공격적으로 피칭해주었고 야수들은 아직 페이스가 올라오지 않았지만 가능성 있는 선수들을 많이 봤다. 훈련과 평가전으로 선수들의 장단점을 잘 파악해 시즌 엔트리를 구성하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