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은행 김정은, 선수들이 뽑은 2019 MVP에 선정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03월 13일 수요일

▲ 박지수와 김정은(왼쪽부터) ⓒ W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농구전문 월간지 '루키더바스켓'이 선정하는 '2019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 최우수선수(MVP)에 우리은행의 김정은이 선정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등록 선수 전원이 투표에 참여해 수상자를 정하는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은 올해로 4년째를 맞았으며 올해는 6개 구단 94명의 선수가 투표권을 행사했다.

MVP 투표는 선수 전원이 1위부터 3위까지 총 3명에게 표를 줄 수 있으며 1위표 3점, 2위표 2점, 3위표 1점으로 합산한다. 단 같은 팀 소속 선수에게는 투표할 수 없다.

김정은이 1위표 30표를 비롯해 128점을 획득, 83점을 얻은 배혜윤(삼성생명)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베스트 5는 김정은과 배혜윤 외에 박혜진(우리은행), 박지수(KB), 김단비(신한은행)가 선정됐다. 감독상은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 외국인 선수상은 다미리스 단타스(OK저축은행), 식스우먼은 박다정(우리은행), 블루워커상은 염윤아(KB), 24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하는 '영 플레이어 MVP'는 박지수에게 돌아갔다.

이외에도 영 플레이어 베스트5는 윤예빈(삼성생명), 안혜지(OK저축은행), 이주연(삼성생명), 진안(OK저축은행), 박지수가 뽑혔고 홈팬들의 성원이 가장 뜨거웠던 경기장에게 주어지는 '베스트 아레나 상'은 KB의 홈인 청주체육관의 몫이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