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컴백' 임현정, 새 싱글 '청춘' 옥외 캠페인 시작…"모두 청춘하세요"

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가수 임현정이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캠페인을 시작했다. 제공l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가수 임현정이 서울 전역을 희망의 메시지로 물들이고 있다.

15일 소속사 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는 “임현정의 새 싱글 ‘청춘’ 발매와 함께 바쁜 현대인들에게 따뜻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옥외 광고 캠페인은 11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서울 영등포, 신사동, 이대 사거리, 명동 등 총 네 곳에 펼쳐진다. 

이번 캠페인 영상은 푸르른 잔디와 흩날리는 꽃잎, 나무 그늘에 앉아 휴식을 취해야만 마주할 수 있는 따뜻한 햇볕 등 성큼 다가온 2019년 봄을 느끼게 하는 이미지와 영상이 어우러져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휴식을 선사하고 있다. 

임현정은 “어느 날 거리를 걷다가 지친 표정의 직장인들을 마주하고 모티브를 얻어 ‘청춘’을 작업하게 됐다. ‘청춘’은 단순히 나이로 결정되는 것이 아닌, 방황하고 의문을 가지는 모든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그 모든 ‘청춘’들에게 잠시라도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여유를 선물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청춘’은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20, 30대를 넘어 이미 청춘을 보낸 중, 장년까지 모두를 아우르는 ‘청춘의 찬가’로 청춘이라는 단어가 담고 있는 다양한 의미와 감정을 음악적으로 표현했다.

직접 작사, 작곡, 제작을 해내며 대중과 평단 모두의 지지를 받아 ‘싱어송라이터’로 입지를 다진 임현정의 음악성은 이번 ‘청춘’에도 고스란히 담겼다. 임현정은 이번 신곡 녹음을 위해 일본으로 떠나 35인조 오케스트라의 모든 세션을 직접 섭외했으며 현지 최고의 편곡자로 평가되고 있는 코우스케 야마시타와 작업을 마쳤다. 여기에 피아니스트 나원주의 섬세한 터치, 기타리스트 홍준호의 맑은 재즈풍 연주가 어우러져 최고의 음향을 구현하기 위해 가득 공들였다. 

임현정은 1996년 KBS2 드라마 ‘컬러’ 삽입곡 ‘아무 일 없던 것처럼’을 작사, 작곡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정규 1집 ‘양철북’을 시작으로 총 다섯 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하고 ‘첫사랑’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