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용지-김민우 골맛 상주, 인천 꺾고 개막 3연승 질주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19년 03월 16일 토요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상주 상무가 개막 3연승을 내달렸다.

상주는 16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2-0으로 이기고 3전 전승을 달렸다.

미드필더 윤빛가람을 중심으로 경기를 운영한 상주는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인천이 생각보다 공격을 잘 풀지 못해 상주는 버티면서 후반을 기대했다.

후반 시작 후 상주가 신창무를 빼고 박용지를 넣어 공격에 힘을 줬다. 의도는 통했고 7분 김민우의 미드필드 왼쪽에서 연결한 가로지르기를 박용지가 왼발로 밀어 넣었다.

다급한 인천은 20분 박세직과 남준배를 빼고 베트남 출신 공격수 콩푸엉, 이정빈을 넣어 33분에는 김보섭까지 투입했다.

그러나 37분 상주가 추가골을 넣었다. 김영빈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내준 볼을 김민우가 오른발로 슈팅해 골을 넣었다. 이후 남은 시간을 잘 버텨 승리를 가져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