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WBSC 프라카리 회장 "프리미어12 한국 개최는 당연한 일"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 WBSC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 ⓒ 소공동,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소공동, 신원철 기자/ 이강유 영상 기자] "프리미어12의 한국 개최는 당연한 일이다."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WBSC-KBO 합동 기자회견에서 제2회 대회를 소개했다. 

프라카리 회장은 "프리미어12가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KBO 정운찬 총재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김응룡 회장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 프리미어12 개막이 약 200일 남았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야구 출전권이 걸린 중요한 대회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대회는 첫 대회보다 수준이 높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첫 경기부터 팽팽할 것으로 기대하며, 세계 야구 팬들은이 C조 대진 발표를 기다리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KBO 정운찬 총재. ⓒ 소공동, 곽혜미 기자
정운찬 총재는 "2015년 처음 열린 프리미어12가 어느덧 2회 대회가 됐다. 설레는 마음이 크다. 한국은 야구 국제 대회에서 세계가 주목하는 활약을 했다. 국제 야구의 리더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 "2015년 초대 대회 우승국이자 디펜딩챔피언으로서 이번 2회 대회 예선 라운드를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하게 돼 영광이다. KBO는 WBSC와 함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겠다. 한국에서 명승부를 벌일 쿠바 호주 캐나다의 선전을 기대한다. 수준 높은 플레이로 야구 팬들의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얘기했다.  

김응룡 회장은 "참가국 모두 최고의 기량으로 좋은 성적을 내기를 바란다. 세계 야구 성장에 이바지하고 있는 프라카리 회장, 대회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정운찬 총재의 노고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더불어 기장에서 열릴 29회 세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WBSC 프리미어12 기자회견 ⓒ 소공동, 곽혜미 기자

한편 프리미어12 서울 라운드는 11월 6일부터 8일까지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다. 한국(세계랭킹 3위)은 쿠바(5위), 호주(10위), 캐나다(10위)와 함께 C조에 편성됐다. 

A조 - 개최국 멕시코(6위) / 미국(2위) 네덜란드(8위) 도미니카공화국(12위)
B조 - 개최국 대만(4위) / 일본(1위) 베네수엘라(9위) 푸에르토리코(11위)

프리미어12 조별 라운드는 총 18경기(각 조당 6경기)로 진행된다. A~C조 각 상위 2팀은 11월 11~16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과 도쿄 도쿄돔에서 열릴 슈퍼라운드에 진출한다. 결승전은 11월 17일 도쿄돔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은 2015년 제1회 대회에서 일본을 준결승전, 미국을 결승전에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