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레너드·폴 조지 품은 LAC…"우승 가능성 가장 높다"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7월 07일 일요일
▲ 카와이 레너드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LA 클리퍼스가 단숨에 우승 후보로 등극했다.

LA 클리퍼스는 6일(이하 한국 시간) 카와이 레너드와 폴 조지를 데려왔다. 레너드는 토론토 랩터스와 재계약, LA 레이커스와 클리퍼스 FA 계약을 두고 저울질하다가 4년 1억 4079만 달러에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조지는 트레이드로 합류했다. 오클라호마시티 선더가 다닐로 갈리날리, 샤이 길져스-알렉산더, 7개의 드래프트 지명권을 얻고 조지를 떠나보냈다.

레너드는 파이널 MVP에 선정된 플레이오프 최고의 선수였다. 조지는 올해의 수비수와 MVP 후보에 올랐다. 리그를 대표하는 두 선수가 클리퍼스에 합류하면서 클리퍼스 우승 확률이 높아진 건 당연하다.

베팅업체 '시저스'는 7일 2019-20시즌 우승 배당률을 공개했다. 클리퍼스가 여기서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가장 우승 확률이 높다는 뜻이다.

클리퍼스는 지난 시즌 나름의 성과를 얻었다. 토바이어스 해리스, 보반 마르야노비치 등을 떠나보내고 랜드리 샤밋, 자마이칼 그린, 이비차 주바츠 등을 데려오며 전력을 구축했기 때문이다. 2019 플레이오프 1라운드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상대로 끈질기게 붙기도 했다.

핵심 자원은 남아있다. 레너드와 조지를 포함해 패트릭 베벌리, 루 윌리엄스, 몬트레즐 해럴, 샤밋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트레이드로 합류한 모리스 하클리스도 있다. 아직 빅맨진이 약하다는 문제가 있지만 FA 시장에서 채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베팅업체는 클리퍼스에 이어 우승 확률이 가장 높은 팀을 밀워키 벅스로 뽑았다. 밀워키는 지난 2019 플레이오프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까지 진출했다. 이어 LA 레이커스, 필라델피아 76ers,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휴스턴 로케츠가 뽑혔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