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상이몽2' 이윤지, 치과의사 남편-딸 라니 공개 "내가 먼저 프러포즈 했다"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2일 월요일
▲ '동상이몽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동상이몽2'에 출연한 배우 이윤지가 근황을 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2-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배우 이윤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섯살 된 딸 라니와 남편에 대해 소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윤지는 "딸 이름이 라니다. 고라니 할때 라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구라는 "장영란 씨한테 라니라고 하는데"라고 덧붙여 원성을 샀다.

이어 이윤지는 "다섯 살 되니까, 미운 다섯살이다. 예쁘다고 생각한 그 주둥이로, 저랑 결투를 한다. 영화 '알라딘'을 보고 나서 소원을 물었더니 '엄마가 화를 내지 않는 것'이라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윤지는 남편과의 결혼 스토리도 전했다. 이윤지는 "남편과 만나다가, 내가 먼저 결혼 하자고 말했다. 첫 눈에 결혼할 상대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선생님, 저 올 가을에 결혼해요'라고 메신저로 프러포즈를 했다"라고 말해 의아함을 샀다.

이 말에 패널들은 "그렇게 말하면 아무도 모른다"라고 말했고, 특히 조현재는 "나는 이미 단념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어 이윤지는 "남편도 처음에는 축하하다가 한번 더 말했더니 '나도 올 가을에 결혼할 것 같아요'라고 답을 하더라"라며 결혼까지 이르게 된 메시지를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