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최재훈과 충돌' 김주찬, 등·목 통증으로 교체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9월 03일 화요일
▲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주찬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주찬이 충돌 후유증으로 교체됐다.

김주찬은 3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 1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했으나  5회말 수비를 앞두고 1루수 최원준으로 교체됐다. 

김주찬은 2회말 1사 2루에서 2루수 앞 땅볼을 친 뒤 1루로 달려오던 최재훈과 부딪혔다. 김주찬은 당시 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앉아 있었으나 곧 다시 일어나 수비했다.

KIA 관계자는 "김주찬은 충돌로 인해 목과 등에 통증이 남아 있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고 전했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