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L 출신' 로드 벤슨, 서울 '3X3 챌린저' 출전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9월 23일 월요일
▲ 로드 벤슨 ⓒ코리아 3x3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KBL 원주 DB에서 활약했던 로드 벤슨(35)이 3대3 농구 무대에 데뷔한다. 

벤슨은 오는 28일~29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 1층 아트리움 특설 코트에서 열리는 ‘칠성 스트롱 사이다 서울 3X3 챌린저 2019’에 뛴다. 

한국3대3농구연맹(이하 KOREA 3X3)에 따르면 벤슨은 ‘2019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챌린저에 출전하는 무쏘에 합류하기로 했다.
 
KBL 은퇴 이후 미국에서 생활 중인 벤슨을 영입한 주인공은 무쏘 주장 이승준이다. 구단에 따르면 DB에서 팀 동료로 뛰었고 평소에도 친분이 두터웠던 이승준이 이번 대회를 앞두고 러브콜을 보냈고, 벤슨이 흔쾌히 수락했다. 

이로써 무쏘는 벤슨을 포함해 한국 3X3 랭킹 1위 김동우와 이승준, 이동준 형제로 팀을 구성, 8강 진출을 노린다.

벤슨은 KBL 대표 장수 외국인선수다. 2010년 KBL에 데뷔해 총 2번의 우승을 차지하는 등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다. 특히 슛 성공 이후 거수 경례 세레머니로도 유명했다. 현재 미국에선 예술가로 활동중이다. 

한편 국제농구연맹(FIBA) 주최하고 KOREA 3X3가 주관하는 ‘칠성 스트롱 사이다 서울 3X3 챌린저 2019’는 7개국 총 16개 팀이 출전해 FIBA 난징 마스터스 출전권을 놓고 격돌한다. 

대회 전 경기는 뉴미디어(네이버 TV, 유튜브, 아프리카 TV)를 통해 중계되고, 주요 경기는 스포츠전문 채널인 SPOTV에서 생중계(28일 12시~14시, 29일 14시~15시30분) 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