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IP' 이청아, 정준원 대시 거절 "제대로 이야기하는게 예의"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2월 03일 화요일

▲ 'VIP'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VIP'의 이청아가 계속해 대시한 정준원에게 단호한 거절을 했다. 

3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브이아이피'/극본 차해원/연출 이정림)에서는 차진호(정준원)에게 저녁식사를 함께하자고 권유하는 이현아(이청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진호는 회사 동료인 이현아에게 계속해서 대시를 해 왔다. 그럴때마다 이현아는 에둘러 피해 왔던 터. 그러나 자신의 형편을 알게 됐음에도 계속해 마음을 표현하는 차진호에게 이현아는 조금은 달라진 표정을 짓기도 했다.

이현아는 차진호에게 "오늘 저녁식사 같이 하자"라고 말했고 차진호는 기대에 부풀었다. 하지만 저녁 식사에서 돌아온 대답은 단호한 거절이었다. 이현아는 "아시다시피 내가 복잡한 상태다. 한번은 제대로 얘기하는게 예의일거라 생각했다"라고 말했고 차진호는 "부담스럽게 해서 미안하다. 과장님의 생각 잘 알겠으니. 앞으로 동료로서 선 잘 지키겠다"라고 마음을 접었다.

이날 차진호는 선배 박성준(이상윤)을 만나 농구를 했다. 농구 대결마저 잘 되지 않자 "되는 일이 없다"며 투덜거렸다. 그런 차진호에게 성준은 이혼을 하겠다고 말했고 차진호는 "형 설마 그여자 떄문이야?그여자랑 살림이라도 차리려고? 백번 양보해서 바람이라 치면 평생 사죄하고 살아야지"라고 꾸짖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