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감독-수석코치가 제일 시끄럽다… KIA 분위기가 바뀌었어요!(영상)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20년 02월 05일 수요일
▲ 활기찬 에너지로 팀 분위기를 이끌고 있는 맷 윌리엄스 감독과 마크 위더마이어 수석코치 ⓒ김태우 기자
[스포티비뉴스=포트마이어스(미 플로리다주), 김태우 기자 / 배정호 영상 기자] ‘흥분’보다는 ‘차분’에 가까웠던 KIA의 팀 분위기가 조금씩 바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선수단 서열 1·2위’로 불리는 감독과 수석코치가 가장 시끄러운 기묘한 현상이 그 중심에 있다. 지난해 부진에 축 처질 수밖에 없었던 선수단도 달라진 분위기와 리더십에 조금씩 마음을 연다.

맷 윌리엄스 감독 체제로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는 KIA는 알게 모르게 치밀한 ‘탐색전’이 이어지고 있다. 코칭스태프가 적잖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감독과 수석코치(마크 위더마이어)가 모두 외국인으로 바뀌었고, 각 파트에도 새로운 코치들이 속속 합류했다. 적어도 코칭스태프만 놓고 보면 지난해 이맘때와는 절반 이상이 바뀌었다.

새로 가세한 코칭스태프도 선수를 파악하는 시간이 필요하고, 반대로 선수들도 새로운 코칭스태프의 성향을 파악하기 위해 시간이 필요하다. 이번 캠프에서 분명하게 감지되는 것은 코칭스태프가 선수들에게 먼저 다가가고 있다는 것이다. 육성 기조를 외친 KIA다. 그에 적합한 분위기를 밑바닥부터 다지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경험이 풍부한 코치들인 만큼 굳이 강조하지 않아도 이를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 

윌리엄스 감독부터 나섰다. 훈련 시간 중 동에 번쩍, 서에 번쩍하며 선수들과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선수들과 주먹 악수를 나누는 것은 포트마이어스 캠프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일이다. 농담도 자주 한다. 배팅볼을 던질 때는 선수들의 타구 하나하나에 ‘리액션’을 잊지 않는다. 코칭스태프와도 항상 웃으며 이야기를 하는 등 미소가 끊이지 않는다. 

경기장에서는 누구보다 완고한 지도자지만, 경기장 밖에서는 굉장히 친근하다는 것이 전체적인 평가. “무서운 스타일인 줄 알았는데 그렇지는 않다”는 이야기가 선수들 사이에서 나온다. 식사도 선수들과 같은 테이블에서 하는 등 권위 의식과도 거리가 있다. 대신 경기장에 가장 먼저 나와 훈련 일정을 확인하는 등 치밀한 모습도 같이 보여주고 있다. 

워싱턴 시절 윌리엄스 감독과 호흡을 맞춘 인연으로 팀에 합류한 위더마이어 수석코치는 한술을 더 뜬다. 이번 캠프에서 이견의 여지없이 가장 ‘시끄러운’ 사람이다. 조금 과장을 보태 입이 쉴 줄을 모르고, 목이 쉴 정도로 큰 소리를 낸다. 영어가 약한 선수들도 본능적으로 뜻을 알아차릴 수 있을 정도의 감정 전달력이다. 한 관계자는 “저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이라고 놀라워했다. 

조계현 단장은 “보통 수석코치가 그런 몫을 하기는 하지만, 위더마이어 코치는 특별히 더 에너지가 넘친다”고 웃었다. 위더마이어 코치는 “스프링트레이닝에서는 항상 24시간 에너지와 열정이 지속된다”고 아직 충분히 힘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지도자들도 보조를 맞춘다. 서재응 투수코치의 소통 능력이야 이미 정평이 나 있다. 송지만 타격코치는 “선수들도 우리를 알아가는 과정이 필요하다. 적극적으로 다가서며 선수들과 소통하고 있다”고 했다. 최희섭 타격코치 또한 “감독님, 수석코치님, 투수파트 등 많은 미팅을 하고 있는데 분위기가 너무 좋다. 감독님이 원하시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포트마이어스(미 플로리다주), 김태우 기자 / 배정호 영상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