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골목식당' 공릉동 야채곱창집, 재료와 양념 바꿔 완벽한 탈바꿈 "너무 맛있어"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 '백종원의 골목식당'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야채곱창집 솔루션을 시작했다.

1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 상권의 두 번째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지난주 잡내로 염려를 샀던 공릉동 야채 곱창집의 메뉴를 보완하기 위해 방문했다. 

사장님은 지난 시식 때 지적받은 곱창의 잡내와 간을 보완하기 위해 곱창을 바꾸고 양념과 조리법에 변화를 주었다고 전했다. 이어 사장님은 달라진 재료와 양념, 조리법으로 만든 곱창 볶음을 백종원에게 다시 선보였다.

백종원은 "확실히 곱창이 그때 그 맛이 안 난다. 훨씬 낫다. 이제야 시중에서 먹던 맛이 난다"라며 원재료의 중요성을 전했다. 

이어 백종원은 "이 정도만 해도 좋은데. 그런데 뭔가 한 방이 부족한데"라고 아쉬워했다. 그는 "이 집을 다시 찾을 독특한 뭔가를 생각해야 한다"라며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생곱창을 담아 앞서 솔루션을 마친 삼겹구이집으로 들어갔다.

백종원은 삼겹구이집의 그릴에 곱창을 초벌구이한 후 양념으로 다시 볶는 방법을 고안했다. 그 맛은 마치 꼼장어 구이와 비슷했다. '곱창여신' 정인선 역시 "너무 맛있다"라며 새로운 조리방식으로 완성된 메뉴에 감탄을 표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