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슬의생' 조정석, '♥유연석' 신현빈의 짝사랑 탈출 위한 비밀 작당모의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신현빈이 유연석을 짝사랑해 조정석에게 뇌물까지 바친 가운데 유연석은 신부가 될 준비를 했다.

26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익준(조정석)과 김준완(정경호)이 안정원(유연석)의 신부 추천서를 발견했다.

우연히 정원의 컴퓨터에서 신부 추천서를 본 익준은 "너 진짜 의사 때려치려고?"라 물었다. 정원은 "당장 관두는 거 아니야. 올해까지만 하고 그만두려고"라 말했다. 익준은 자리를 떠나기 전 "우리 정원이 이제 헤어질 텐데 사진이라도 많이 찍어둬야지"라 사진을 찍었다.

준완은 "쟤 설마 장겨울이랑 바람난 거 아니겠지?"라 예상했으나 겨울이 좋아하는 사람은 따로 있었다. 익준은 겨울에게 정원의 사진을 보여주며 흐뭇해했다. 두 사람을 연결해주려는 것. 겨울은 정원의 모든 것이 다 좋다며 익준에게 뇌물로 육전까지 바쳤다.

익준은 겨울에게 정원이 생각과 다르다며 단점을 읊었으나 겨울은 모든 걸 좋게만 봤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정원이, 여자에 관심이 없어"라는 말에 겨울은 할말을 잃었다. 결국 신부가 꿈이란 걸 밝혔으나 겨울은 "아직은 아니잖아요"라 희망을 놓지 않았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