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가대표 스트라이커의 과거…수비수였던 '김신욱'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04월 22일 수요일

▲ 2019시즌 전북 김신욱이 득점 후 세리머니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공격수에게 요구되는 골 결정력, 미드필더에게 필요한 넓은 시야, 수비수에게 요구되는 제공권 등 각 포지션별로 요구하는 능력은 다르다. 그만큼 자신에게 익숙한 포지션을 변경하기는 쉽지 않은데,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K리그에서 포지션을 바꾼 뒤 승승장구한 선수들이 있었다. 공격과 수비를 오간 선수부터 모든 필드 포지션에서 베스트11을 수상한 선수들까지 포지션 변경에 성공한 K리그 선수들을 알아본다.

공격수에서 수비수로 전향해 성공을 거둔 수원의 레전드 '박건하'

1996시즌 공격수로 수원에 입단한 박건하는 그해 34경기에서 14골 6도움을 기록하며 신인상 수상은 물론 팀을 챔피언결정전까지 이끌었다. 이후 2001시즌까지 줄곧 공격수로 활약했지만, 2002년 센터백이 부족했던 수원은 박건하에게 포지션 변경을 권유했고, 그해 9월 4일 전북전을 시작으로 수비수로 출장했다. 공격수 출신으로 공격수들의 심리를 잘 알고 있던 박건하는 이를 활용해 안정된 수비를 선보이며 은퇴한 2006년까지 수비수로 활약했다.

현역 선수들 중에서는 김태환(울산), 김문환(부산), 김진야(서울) 등이 측면공격수에서 측면수비수로의 전향에 성공한 선수들이다. 데뷔 초 윙어로 활약한 ‘치타’ 김태환은 상주에서 사이드백을 처음 경험했고, 현재는 울산의 측면 수비를 담당하고 있다. 김태환은 지난 시즌 K리그1 베스트11 측면 수비수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문환과 김진야 역시 데뷔 초 줄곧 윙어로 뛰었지만 2018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측면수비수로 변신했다.

센터백에서 스트라이커로 전향한 '김신욱'

현재 K리그 통산 득점 3위인 김신욱의 원래 포지션은 중앙수비수였다. 2009년 드래프트를 통해 센터백으로 울산에 입단한 김신욱은 당시 동료 공격수의 줄부상과 김호곤 감독의 지도로 공격수로 포지션을 변경했다. 데뷔 첫해 27경기에 나와 7골 1도움을 올리며 공격수로서 자질을 입증했고, 작년 상하이로 이적하기 전까지 350경기에 출장해 132골 31도움을 기록했다.

현역 K리거 중에는 서울의 박동진이 있다. 2016시즌 광주에서 수비수로 데뷔한 박동진(서울)은 2시즌 동안 57경기에 나와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였다. 하지만 2018년 서울 이적 후 2019시즌 전지훈련을 계기로 공격수로 변신했다. 박동진은 포지션 전환 후 첫 시즌이었던 작년 32경기 6골 3도움으로 공격수로서의 가능성을 보였다.

K리그 원조 ‘멀티플레이어’ 조영증

A매치 109경기 출장한 조영증은 7, 8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수비수였다. K리그 출범 전 실업팀인 제일은행에서 뛰었던 조영증은 1981년 미국에 진출했다. K리그 출범 2년째인 1984년 럭키금성(현 서울)에 입단했는데, 선수층이 얇았던 구단 사정으로 공격수로 뛰게 됐다. 조영증은 그 해 6경기 연속 득점을 터뜨리는 등 28경기에 출장해 9골 4도움을 올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이듬해 원래 포지션으로 복귀했고 은퇴를 한 1987년까지 수비수로 뛰었다.

공격, 미드필더, 수비에서 전부 시즌 베스트11 수상한 '유상철', '김주성'

김주성과 유상철은 자신의 K리그 커리어 동안 골키퍼를 제외한 전 포지션에서 시즌 베스트11를 수상했다. 단순한 포지션 변경을 넘어 해당 위치에서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는 증거다. 1987시즌 공격수로 대우(현 부산)에 입단한 ‘삼손’ 김주성은 데뷔 시즌 28경기에 나와 10골 4도움을 기록했다. 1992년 독일 진출 전까지 포워드와 미드필더로 뛰었고, 1994년 한국 복귀 후 수비수로 포지션을 전환해 커리어를 마감했다. 김주성은 공격수와 미드필더로 각 한 번(87, 91시즌), 수비수로는 세 번(96, 97, 99시즌) 시즌 베스트11에 선정됐고, 1997년에는 수비수로 MVP까지 수상하는 등 어마어마한 기록을 남겼다. 1994년 울산에 입단한 ‘유비’ 유상철 역시 은퇴 전까지 모든 필드 포지션을 소화해냈다. 특히, 데뷔와 동시에 그해 수비수로 시즌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고, 4년 뒤에는 득점왕을 차지하면서 멀티플레이어의 모습을 보였다. 유상철은 득점왕을 차지한 1998시즌에는 미드필더로, 2002년에는 공격수로 베스트11에 뽑혔다. K리그에서 9시즌을 보낸 유상철의 통산 기록은 142경기 37득점 9도움이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