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광주] 윌리엄스 감독, "임기영 보크 논란, 선수들도 숨 쉰다"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07월 08일 수요일
▲ 7일 kt전에서 임기영 보크에 항의하는 맷 윌리엄스 KIA 감독.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맷 윌리엄스 KIA 타이거즈 감독이 투수 임기영의 보크 상황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임기영은 7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2-2 동점을 허용한 4회 2사 3루 상황에서 심우준을 상대로 4구 투구 준비 자세 때 김준희 주심이 보크를 선언했다. 임기영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제스처를 취했고 윌리엄스 감독도 주심에게 와서 당시 상황을 항의했다.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고 KIA는 역전을 허용했다. 심판진은 임기영에 대해 "그 전까지 던지던 투구 동작과 다르게 사인을 보고 자세를 잡는 사이 숨쉬면서 어깨를 떨구는 동작이 들어가 이중동작이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다음날(8일) 경기 전 윌리엄스 감독은 “임기영의 투구 자세는 그 전과 크게 다른 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심판에게 가서 뭐가 다르냐고 물어봤는데 정확한 답을 듣지는 못했다. 숨쉬는 게 문제라면 사람이니까 숨을 쉬어야 하고 선수들도 숨을 쉰다. 심판에게 ‘만약 규정위반 행위가 있었다면 첫 공부터 이야기했어야 한다’고 어필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 후 리플레이를 봤지만 생각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투수들이 매 구마다 완전히 똑같이 던지기는 힘들다. 선수마다 어떨 때는 길게, 어떨 때는 짧게 멈춤 동작이 있다. 임기영이 타자를 기만하려고 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염경엽 SK 감독은 지난달 보크 논란에 대해 보크도 비디오판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윌리엄스 감독은 “심판도 경기의 일부분이고 비디오판독 담당자들은 현장 심판의 생각과 다를 수 있다. 심판 재량의 성격이 큰 규정이다. 지금 규정들은 훌륭하고 모든 규정이 완벽할 수는 없다. 그래도 생각해볼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