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데이비스 31점' 레이커스, 1차전 패배 설욕…릴라드 부상

네이버구독_201006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20년 08월 21일 금요일
'스포츠타임'은 스포츠 프리미엄 영상 컨텐츠 브랜드입니다. 현장감 있는 생생한 스포츠 뉴스는 물론,
전문가들과 함께 해외축구 NBA UFC 등 다양한 종목 경기를 분석합니다.
▲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앤서니 데이비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LA 레이커스가 2차전 승리를 따냈다.

레이커스는 21일(한국 시간) 미국 올랜도 ESPN 와이드 월드 오브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2020 플레이오프 1라운드 2차전 경기에서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에 111-88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레이커스는 시리즈 타이를 기록했다. 지난 1차전에 패배했던 레이커스는 확실한 공수 에너지 레벨을 통해서 승리를 따냈다.

전반전부터 레이커스가 분위기를 주도했다. 빠른 템포에서 공격, 골 밑을 노리는 적극적인 움직임이 돋보였다. 레이커스가 전반에 56-39로 앞섰다. 앤서니 데이비스가 21점 8리바운드 FG 8/13, 르브론 제임스가 10점 4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레이커스는 지난 1차전에서 3점슛 성공률 15.6%에 그치면서 5개 성공에 그쳤다. 그러나 이날은 초반부터 외곽이 들어가면서 내외곽의 조화를 이뤘다.

3쿼터 들어 점수 차이는 더 벌어졌다. CJ 맥컬럼과 데미언 릴라드가 힘을 냈지만 레이커스는 켄타비우스 칼드웰-포프와 데이비스가 20점을 합작하면서 더 간격을 벌렸다.

남은 4쿼터는 의미가 없었다. 3쿼터까지 88-58로 이미 점수 차이를 벌렸기 때문이었다. 여기에 데미언 릴라드의 손가락 부상까지 겹치면서 불운이 겹쳤다. 수비 과정에서 데이비스 발에 손가락이 걸리면서 그대로 탈구됐다. 

승리의 주역은 데이비스였다. 데이비스는 31점 11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르브론은 단 27분만 뛰면서 10점 6리바운드 7어시스트 2스틸로 힘을 보탰다. 여기에 칼드웰-포프가 지난 1차전 부진을 딛고 16점 3P 4/6을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