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찬열, 사생활 폭로 또 나왔다…지인 "입단속 정신차려, 다 너의 업보"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엑소 찬열.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여성 편력 의혹이 불거진 그룹 엑소 멤버 찬열을 향한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29일 찬열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며 자신의 실명까지 밝힌 A씨는 SNS를 통해 "지금 이 상황은 다 너의 업보"라고 장문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찬열에 대해 "욕심도 욕심이지만 야망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친구였다. 좋은 녀석이라 생각했지만 들리는 소문이나 네가 하는 언행과 행동에서 역시 친구로만 지내는 게 딱 좋을거다 생각했다"며 "내 생각과 내 촉은 역시나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지금 이 상황은 다 너의 업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듣는 내가 인상이 찌푸려질 너의 언행들로 말하는 거 조심하라고 한 적 있을거다. 너는 그때 어차피 이래도 좋아해줄 사람들은 날 좋아해준다고? 그래 기만이었다. 널 좋아해주고 응원해주고 믿어주는 사람들에 대해 최소한의 예의도 없더라"라고 비판했다. 

▲ 찬열. ⓒ곽혜미 기자
찬열의 사생활에 대해 폭로했던 전 여자친구의 말이 사실이라고 한 A씨는 "음악 생활에 지장 주면 죽여버리겠다는 말 입에 달고 살던 너, 그 친구(전 여자친구)가 녹취했을 거라고는 상상도 못 했나보다. 넌 제발 남 탓하기 전에 본인부터 돌이켜보고 반성부터 해"라며 "전화해서 나한테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하면 내가 옹호할 줄 알았냐. 전화해서 애들 입단속부터 시키려는 너는 아직 멀었다. 제발 정신차려"라고 경고했다.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인물은 찬열이 자신과 교제했던 3년 동안 10명 이상의 여성들과 파람을 피웠다고 주장해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이 여성은 찬열이 자신과 만나면서도 걸그룹 멤버, 승무원, 댄서, BJ 등은 물론 자신의 지인과도 부적절한 만남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찬열은 이틀째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입장은 없다"고 회사 차원에서 입장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A씨는 논란이 커지자 자신이 작성한 글을 삭제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