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나미노, 골 없으면 주전 불가"…日 냉정한 평가 인정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1월 29일 일요일
▲ 미나미노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미나미노 다쿠미(25)가 올시즌 처음으로 프리미어리그 풀타임을 소화했다. 하지만 현지 전문가 평가는 냉정했다. 공격 포인트가 필요했다. 일본 언론들도 평가에 고개를 끄덕였다.

미나미노는 2015년 세레소 오사카를 떠나 잘츠부르크에 입단했다. 잘츠부르크에서 핵심으로 활약했고 황희찬, 엘링 홀란드와 삼각편대로 공격을 이끌었다. 리그를 넘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존재감을 뽐냈다.

겨울 이적 시장에서 위르겐 클롭 감독 눈에 들었다. 리버풀로 깜짝 이적하면서 일본 언론들의 관심을 받았다. 당시 리버풀은 프리미어리그 최초 우승에 도전했으니 당연했다. 게다가 클롭 감독은 도르트문트 시절에 가가와 신지를 효과적으로 쓴 적이 있었다. 

적응 기간이 끝나고 2020-21시즌에 더 많은 출전 시간을 기대했다. 하지만 모하메드 살라, 호베르투 피르미누, 사디오 마네에 비집을 틈이 없었다. 여기에 올여름 신입생 지오구 조타까지 맹활약하면서 힘겨운 주전 경쟁이 예고됐다.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브라이튼 원정에 선발 출전했다. 9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29일 리버풀 전설 레이 호튼은 '토크스포츠'를 통해 "조타가 미나미노보다 훨씬 앞서고 있다. 같은 공격수라면 공격 포인트를 올려야 한다. 그렇지 않는다면 출전 시간은 상당히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호튼은 현재 상황적인 면을 짚었다. 공격 포인트를 강조하면서도 "리버풀에 오기 전에 좀 더 위에서 활약하는 것에 장점이 있었다. 지금은 한 칸 밑에서 활약하고 있다. 오늘도 3 미드필더 중 일원이었다"라며 최적의 포지션에 뛰지 않았다고 위로했다.

일본 언론들도 고개를 끄덕였다. '풋볼채널'은 "프리미어리그 전설이 냉정하고 엄격한 평가를 했다. 리버풀 입단 뒤에 프리미어리그 첫 풀타임을 뛰었지만 결정적인 역할은 없었다. 귀중한 선발 기회 속에서 클롭 감독에게 어필하지 못했다"라고 평가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