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피 문신' 구준엽, 53세에 제대로 회춘했네…탈모 극복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출처ㅣ구준엽 SN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클론 구준엽이 젊어진 비주얼을 뽐냈다.

구준엽은 2일 자신의 SNS에 별다른 코멘트 없이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라이더 재킷을 착용한 채 휴대폰을 만지고 있는 구준엽 모습이 담겼고, 그는 댓글을 통해 "문어라뇨. 이제 도토리입니다. 뚜껑이 생겨서"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구준엽은 최근 "머리를 밀었는데 주위 반응도 괜찮아서 탈모라는 걸 밝히지 못했다. 헤어라인이 많이 넘어간 건 아닌데 흑채 써야 하는 정도"라며 머리 문신을 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런 만큼 1969년생으로 한국 나이 기준 53세가 된 그는 머리 문신 후 젊어진 비주얼로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