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롯파이터' 서권순, 20년 간 노래할 수 없었던 사연 공개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3월 02일 화요일

▲ 서권순. 제공ㅣ트롯파이터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국민 시어머니’로 대표되는 배우 서권순이 ‘트롯파이터’에 뜬다.

3일 방송되는 MBN ‘트롯파이터’ 11회에서는 드라마 ‘사랑과 전쟁’에서 차가운 시어머니 역할로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긴 ‘데뷔 53년차’ 배우 서권순이 트로트 무대에 도전한다. 드라마 속 모습과는 180도 다른 변신이 예고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서권순은 무대 전부터 추억 속 드라마 ‘사랑과 전쟁’을 소환하는 시어머니 연기로 단숨에 분위기를 휘어잡았다고 한다.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특유의 날카로운 눈빛을 뿜어내는 열연을 펼쳐보여 모두를 긴장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명품 연기에 이어 서권순은 살구빛 드레스를 입고 등장,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칠갑산’을 그만의 색깔로 재해석해 눈길을 끌었다고 한다. 손 끝까지 감정을 담은 서권순만의 섬세한 표현력이 노래에 절절한 감성을 더했다고.

무엇보다 서권순은 지난 20년 간 성대 결절로 인해 노래를 부르지 못했던 안타까운 사연을 전해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는 전언이다. 트로트 레전드 진성은 “성대 결절에도 이 정도 실력이면 소싯적 노래를 얼마나 잘하셨을까”라고 감탄을 했다고 해, 서권순의 무대가 더욱 궁금증을 더한다.

MBN ‘트롯파이터’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