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영구 "눈 수술 후 사람들이 못 알아보게 젊어져…강동원 닮았다고"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8월 04일 수요일

▲ 조영구. 출처| '아침마당'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송인 조영구가 눈 수술로 얻은 '강동원 비주얼'을 자랑했다.

조영구는 4일 방송된 SBS 러브FM '이숙영의 러브FM'에 게스트로 출연해 눈 성형수술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스페셜 DJ 김제동은 조영구에게 "오랜만에 뵈었는데 뭔가 좀 달라졌다"고 했고, 조영구는 "코로나19로 행사가 없어져서 상안검, 하안검 수술을 했다. 마스크를 쓰고 다니면 날 못 알아보고 마스크를 벗으면 '조영구다' 한다"고 인상부터 달라진 눈을 자랑했다.

이어 조영구는 "수술하고 나니 너무 젊어졌다고 한다. 자르고 나면 세상이 더 넓고 크게 보인다"라고 김제동에게도 눈 성형수술을 적극 추천했고, 김제동은 "오랜만에 봤는데 눈을 자르라고 하느냐"라고 응수해 폭소를 선사했다. 

조영구는 "눈을 안 자르면 이마에 주름이 생긴다. 원래는 70만 원인데, 제가 얘기하면 60만 원까지 된다"고 재차 수술 필요성을 강조했고, 결국 김제동은 조영구의 노래 제목인 '야! 이 사람아'를 이용해 "야, 이 사람아"를 외쳤다. 

조영구는 지난 6월에도 김구라와 함께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눈 성형수술의 성공적 결과를 자랑한 바 있다. 김구라는 "조영구가 안검하수, 지방재배치를 했는데 그 눈으로 보니 부담스러웠다"고 했고, 조영구는 "요즘 강동원 닮았다고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