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JT 어워즈 11월 1주차] '하위 타선 핵' 허경민, 가을 DNA 뽐낸 '1차전'④

박대현 기자 pdh@spotvnews.co.kr 2016년 11월 07일 월요일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가을 DNA'를 장착했다. 허경민(26, 두산 베어스)이 매서운 타격감을 뽐냈다.

허경민은 지난달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한국시리즈 NC 다이노스와 1차전서 8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1-0 승리에 한몫했다. 공격 물꼬를 제대로 텄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연장 11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서 중전 안타를 때렸다. 이후 3루에 발을 들였다. 이때 타석에 들어선 오재일이 끝내기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홈을 밟았다. 시리즈 1차전 결승 득점을 책임졌다.

▲ 두산 베어스 허경민 ⓒ 곽혜미 기자

와이셔츠 다리는데 10초? 괴물 스팀다리미 불티 먹기만 해도 하루 '400칼로리' 빼주는 식품 등장 고약한 입냄새, 30초 해결법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