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혜진-김우진 1위' 한국, 양궁 월드컵 1차 대회 예선전 1-4위 차지

홍지수 기자 hjs@spotvnews.co.kr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 장혜진(LH)이 2017년 현대 양궁 월드컵 1차 대회 리커브 종목 여자부 예선전에서 1위를 기록했다.
[스포티비뉴스=홍지수 기자] 한국이 2017년 현대 양궁 월드컵 1차 대회 리커브 종목 예선전에서 남녀 모두 1~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 장혜진(LH)은 1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대회 리커브 종목 여자부 예선전에서 720점 만점에 673점을 쏴 1위를 기록했다. 2위와 3위는 리우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 멤버인 기보배(672점·광주시청), 최미선(667점·광주여대)이다. 4위는 리우 올림픽 선발전에서 탈락한 뒤 대표 팀에 복귀한 강채영(661점·경희대)이다.

리커브 남자부에서는 리우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우진(청주시청)이 689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임동현(686점·청주시청), 3위는 김종호(682점·국군체육부대), 4위는 오진혁(682점·현대제철)이다.

한국 선수들은 예선 8위까지 주어지는 32강전 직행 티켓을 확보했다. 또 개인 예선 점수를 합산해서 매긴 남녀 단체전과 혼성팀전 예선도 1위로 통과했다.

기계 활인 컴파운드 종목 예선에서는 남자부 김종호(현대제철)가 2위(707점), 여자부 소채원(현대모비스)이 3위(699점)를 기록하는 등 남녀 각 4명이 본선에 올랐다.

대표 팀은 18일 리커브와 컴파운드 개인전 본선 4강전까지 치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