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뿔난' 배구 여제 김연경, '샐러리캡 性차별'에 화났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8년 03월 11일 일요일

▲ 김연경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0, 중국 상하이)이 한국 프로배구의 샐러리캡9팀 연봉 총액 상한제도)이 남녀차별이 심하다고 지적했다.

김연경은 11일 자신의 개인 SNS에 "여자배구 샐러리캡, 남자배구 샐러리캡과 차이가 너무 난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여자 샐러리캡 14억원(향후 2년간 동결) 남자 샐러리캡 25억(1년에 1억원씩 인상) 왓(WHAT)!!!!!!!!!!!"이라며 받아들이지 못했다.

이어 "여자배구 샐러리캡과 남자배구 샐러리캡의 차이가 너무 난다. 또한 여자 선수만 1인 연봉 최고액이 샐러리캡 총액의 25%를 초과할 수 없다는 단서 조항까지 추가했다고 한다. 왜 점점 좋아지는 게 아니고 뒤처지고 있을까?"라며 현행 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는 한국배구연맹(KOVO)이 지난 5일 6차 이사회와 임시총회에서 의결한 샐러리캡 인상안에 반발한 것이다. KOVO에 따르면 2017~2018시즌 남자배구 샐러리캡은 24억원이었다. 3년간 매년 1억원씩 올라 2020~2021시즌에는 27억원이 된다.

▲ 한국 프로배구 남녀 샐러리캡을 비판하는 김연경의 글 ⓒ 김연경 개인 SNS 캡쳐

반면 여자배구 샐러리캡은 2017~2018시즌 13억원이었고 다음 시즌 14억원으로 인상된 뒤 2019~2020시즌까지 동결될 예정이다. 또 여자배구의 경우 1인 연봉 최고액이 샐러리캡 총액의 25%를 초과할 수 없다는 단서 조항도 있다. 남자배구에는 없는 조항이다. 이에 따라 2019~2010시즌까지 국내에선 여자 배구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고 연봉은 3억 5000만원이다.

김연경은 지난해 6년간 뛴 터키 리그 페네르바체를 떠나 중국 상하이와 1년 계약을 체결했다. 그가 상하이에서 받는 정확한 연봉의 액수는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페네르바체에서 받은 연봉(120만 유로, 약 14억6천만 원)과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연경은 현재 세계 남녀 배구 선수가운데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연경은 지난해 6위에 그친 상하이를 챔피언 결정전으로 이끌었다. 그는 한국, 일본, 터키 리그에 이어 4개국 리그 우승에 도전한다.


'이동준'이 선택한 [메가쎌] 93% SALE 시궁창 입냄새 특효 "100% 환불보장" 딱 1알로 등산 1시간 효과 [선착순1+1] "이런 게 있었어?"몰라서 못 샀던 기막힌 제품!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