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 장윤호 22분 만에 교체, 우즈벡 거친 태클에 발목 부상(속보)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8년 08월 27일 월요일
▲ 장윤호가 부상으로 교체됐다.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브카시(인도네시아), 유현태 기자] 중원 살림꾼 장윤호가 이른 시간 부상으로 경기장을 떠났다.

한국은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스타디움에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1-1로 맞선 채 전반 23분을 진행하고 있다.

최고의 시작을 했다. 전반 5분 만에 황의조가 득점에 성공해 앞서 갔다. 김민재-손흥민-황의조로 이어지는 간결한 전개를 펼친 뒤 황의조가 강력한 땅볼 슛으로 마무리했다. 전방 압박을 병행하며 초반 분위기를 완벽히 잡았다.

우즈베키스탄의 거친 플레이에 흐름이 바뀌었다. 전반 13분 중원에서 공을 다투던 도중 장윤호의 발목을 향해 샴다리코프가 태클을 했다. 장윤호는 발목을 잡고 쓰러진 뒤 땅을 쳤다. 피치에 다시 복귀했지만 더 뛸 수 없었다. 결국 전반 22분 만에 경기장을 떠나야 했다.

김학범 감독은 이진현을 투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