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신혜선, 재회하며 기적의 엔딩…신도 탄복한 사랑[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 '단 하나의 사랑'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단 하나의 사랑'의 김명수와 신혜선이 재회하며 기적의 엔딩을 장식했다.

11일 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 마지막 회에서는 김명수와 신혜선이 재회하며 아름다운 사랑의 결말을 맺었다.

금루나(길은혜)의 칼에 찔린 이연서(신혜선)는 피를 흘리면서도 끝까지 지젤 춤을 췄다. 그는 죽어서까지 알브레히트를 살리려 했던 지젤의 사랑처럼, 자신 역시 단(김명수)을 살리기 위해 끝까지 춤을 추고 싶은 마음이었던 것. 무대를 마치고 단의 품에 쓰러진 이연서는 "기뻐. 널 살릴 수 있어서. 사랑해"며 의식을 잃었다.

수술실 앞에서 피로 물든 천사의 손수건을 들고 단은 마지막 기도를 했다. 이연서는 단의 기도로 살아났지만 단은 사라졌다.

이연서의 고모 최영자(도지원)는 의식을 잃은 조카를 보며 진심을 담은 사과를 건넸고 금니나(김보미)는 지젤로 자신의 마지막 공연을 펼쳤다. 지강우(이동건)는 이연서의 곁을 지키다 돌아온 단의 흔적에 감탄했고, 금니나는 공연을 마친 후 도의적인 책임으로 발레리나를 그만두기로 했다.

단은 돌아왔다. 신은 천사 단을 용서했고, 하늘로 복귀할 것을 명했다. 단은 천사인 상태로 이연서의 곁으로 돌아와 연서와 예전같은 사랑을 했다. 그러나 이는 이연서의 꿈이었다.

3개월 뒤, 이연서는 여전히 희망을 가진 채로 단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 순간부터 이연서는 단의 환상을 보기 시작했다. 정유미(우희진)는 이런 이연서의 상태를 걱정했다. 하지만 이연서는 정말 환영이 아닌 단을 보고 있었던 것이었다. 단은 비록 인간이 아닌 천사의 몸이었지만 이연서와 서로를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 만족했다. 첫 만남처럼 재회한 한 쌍의 아름다운 모습과 함께 극은 막을 내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