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M "에프엑스 10주년 광고 반대? 사실무근…업체 연락도 無"[공식입장]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9월 04일 수요일

▲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에프엑스. 제공| SM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이 에프엑스의 10주년 광고를 내리라고 요구했다는 보도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SM 관계자는 4일 스포티비뉴스에 "에프엑스 10주년 광고를 내리라고 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한 매체는 4일 에프엑스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대대적인 오프라인 광고를 준비했던 해외 팬들이 소속사의 반대에 부딪혀 광고비 환불을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에프엑스 데뷔 10주년 광고 게재를 준비했던 것은 중국 팬들로, 이들이 4일 오전 "프로젝트 금지를 통보받았다"고 글을 올리면서 오해가 커졌다. 

SM 관계자는 스포티비뉴스에 "(에프엑스 10주년 광고를 내리라고 요구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며 "광고 운영회사로부터 관련 내용을 전달 받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실제로 이들이 광고를 걸려던 코엑스 일대는 별도의 광고운영회사가 광고판 등을 관리 중이다. 광고 회사와 협의와 계약을 마치면 SM의 허가 없이도 충분히 광고를 게재할 수 있는 상황. 에프엑스 엠버가 최근 SM과의 전속계약을 마친 후, SM이 에프엑스의 10주년 광고를 반대했다는 허위 루머가 퍼지면서 팬들의 고통만 커지고 있는 중이다. 

에프엑스는 엠버의 전속계약 만료 이후에도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는 중이다. 엠버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촬영 중인 크리스탈(정수정)을 응원 방문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