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성논란#멀티히트#번트실패… 파란만장했던 송성문의 하루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 송성문은 23일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두산과 팬들을 향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송성문은 23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랭킹 상위권에 이름이 올랐다.

송성문은 전날(2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1차전에 대타로 나서 동점 적시타를 쳤지만 경기 외적인 곳에서 화제가 됐다. 이날 더그아웃에서 상대 팀 두산 선수들을 향해 고함을 치는 모습이 한 매체가 찍은 영상을 통해 포털사이트에 공개됐기 때문.

이 영상에서 송성문은 상대 선수들의 부상 이력을 조롱하는 등 도를 넘는 말들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영상은 곧 삭제됐지만 송성문은 23일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취재진 앞에서 공식 사과를 했다. 그는 "내가 한 행동에 대해 두산 선수단에 정말 죄송하다. KBO리그를 사랑해주시는 팬들께도 실망을 시켜드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날 2차전에 6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장한 송성문을 향해 두산을 응원하는 관중들은 그의 타석마다 야유를 보냈다. 그럼에도 송성문은 2회 3루타를 친 뒤 김혜성의 희생플라이 때 득점에 성공했고 6회 1사 1,2루 찬스에서 적시타를 쳐 타점까지 올렸다. 벌어진 논란과는 별개로 포스트시즌 내내 이어오던 타격감은 식지 않은 듯했다.

▲ 2회 선두타자로 나서 3루타를 친 송성문(오른쪽) ⓒ곽혜미 기자

그러나 8회에는 다시 고개를 숙였다. 김하성이 볼넷으로 나간 무사 1루 상황. 송성문은 벤치의 작전대로 번트를 댔지만 타구는 원 바운드로 포수 이흥련에게 바로 잡히며 병살로 연결됐다. 달아날 수 있는 찬스를 이어가지 못한 키움은 8회 1실점, 9회 3실점으로 무너지며 두산에 이틀 연속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이날 가장 타격감이 좋았던 송성문에게 희생번트를 지시한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 장면이었다. 1점을 더 달아나겠다는 의지가 보였지만 송성문의 타구가 불운의 병살타가 되면서 흐름이 완전히 두산에 넘어가는 '역효과'를 낳았다. 송성문은 8회말 김지수와 교체되면서 파란만장했던 하루를 최악의 결과로 마무리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