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Talk] ‘연속골’ 이세은, “걱정했는데 편하게 가 다행”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 이세은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용인, 박주성 기자] 멀티골로 팀을 승리로 이끈 이세은이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인천 현대제철은 26일 저녁 7시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클럽 챔피언십 1차전에서 멜버른 빅토르(호주)4-0 대승을 거뒀다. 인천 현대제철은 첫 경기 승리로 단독 1위로 대회를 출발했다.

경기 후 이세은은 처음 이런 대회를 치러 걱정도 많이 했는데 골도 많이 나고 편하게 가서 다행이다면서 해외 팀과 경기는 전지훈련 가서 스페인 팀하고 하는 것이 전부였다. 다른 선수들은 대표팀 경기도 많이 했는데 나는 그런 경험이 없어 긴장을 많이 했었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쉬지도 못하고 이번 대회에 나와 체력 부담이 크다. 이세은은 이틀에 한 번씩이라 잠자고 일어나면 바로 경기네!’라고 했는데 경기는 감독님이 알아서 하실 부분이다. 체력적인 부분을 잘 생각해서 잘 쉬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인천 현대제철은 명실상부 한국 여자축구 최강팀이다. 이세은 역시 인천 현대제철이 WK리그에서 7연패를 했고, 우리가 여자 축구를 대표해서 나온 대회다. 조금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가 끝나면 동아시안컵이 있다. 이세은은 선수들끼리 우스갯소리로 시즌이 안 끝난다고 말하고 있다. 올해가 시작한 이후 쉰 적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올해는 계속 축구만 하고 있다. 좀 쉬었으면 좋겠는데 계속 시즌이다. 네버 엔딩 시즌이다며 웃었다.

이제 다음 상대는 일본팀인 니폰TV벨레자다. 이세은은 일본 팀들이 아기자기한 플레이에 능하다. 거기에 따라가면 체력적으로 부담이 있을 것 같다. 선수들하고 이야기를 해서 잘 이겨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용인,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