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TV는 사랑을 싣고' 김연자, 모든 것 충족시켜준 '미아리 제2의 엄마' 찾아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2월 06일 금요일

▲ 'TV는 사랑을 싣고' 장면. 방송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트로트가수 김연자가 어린 시절 자신을 보살펴 준 '수양 엄마'를 찾았다.

6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가수 김연자가 출연했다. 이날 김연자는 노래를 부르며 등장해 흥겨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김연자는 MC 윤정수, 김용만을 향해 "무명 시절부터 힘이 되어준 엄마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김연자가 찾는 사람은 수양 엄마였다. 김연자는 "광주에서 '가수의 꿈' 하나 꾸고 올라와서 처음 산 곳이 서울의 미아리였다"고 d언급했다.

그는 "옆집에 사는 아주머니가 계셨다. 수양 엄마가 계셨다. 엄마라고 불렀다. 어려울 때 많이 도와주셔서 고맙단 얘기를 하고 싶다"면서 "맛있는 밥 한 끼 먹고 싶다. 같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연자는 "부잣집 단독 주택에 계셨다. 그 집에 전축이 있었다. 그래서 노래 연습을 매일 했다. 가전제품도 많고 밥도 늘 해주셨다. 제가 원하는 것을 다 충족시켜주신 엄마다"라고 말했다.

김연자는 "그 분은 아들만 셋이었다. 그래서 저를 예뻐해 주셨다. 세 아들 중 막내 이름이 '인기'였던 것 같다. 그것만 기억난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