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건모, 성폭행→폭행·협박 의혹 추가…"주먹으로 맞아 얼굴 골절"[종합]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12월 11일 수요일

▲ 김건모에게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B씨 인터뷰 영상. 출처|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김건모에 대해 성폭행 의혹에 이어 폭행 의혹까지 제기됐다. 

10일 가로세로연구소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건모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B씨와 인터뷰 영상을 공개, 김건모의 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B씨는 서울 강남 테헤란로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서 매니저 역할로 일했던 인물로, 지난 2007년 1월 10일 김건모에게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B씨는 당시 김건모의 파트너였던 빈 방에서 나이로 언쟁을 벌이다 '시끄럽다'는 이유로 주먹으로 얼굴을 맞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이 사건으로 안와 및 코뼈 골절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폭행을 당한 후 바로 택시를 타고 인근 대형병원 응급실로 향했다는 B씨는 "병원에 먼저 가야 된다고 생각했고 피가 나니까 무서웠다.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 하게 했다"며 당시 곧장 경찰 신고를 할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이어 "제가 일하는 곳과 김건모 측이 무서웠다. 발설하면 안 된다는 협박도 있어 신고할 수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B씨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난 2007년 1월 병원을 방문한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뒤늦게 김건모의 폭행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성폭행 피해를 호소한 A씨가 '꽃뱀'인 것처럼 매도당하는 게 화가 났고, 그에게 힘이 돼주기 위해 제보했다고 밝혔다. 

▲ 성폭행 의혹에 이어 폭행 의혹까지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 제공| SBS

또한 김세의 전 MBC 기자는 MBC가 김건모의 폭행 의혹 취재를 일부 진행했다고도 밝혔다. 취재가 불발된 것에 대해 B씨는 "병원에 있었고, 기자를 못 만나게 했다. 김건모 측과 업주 측에서도 누구하고도 접촉하지 말라고 해서 겁이 나서 만나지 못했고, 기자도 돌아가야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B씨는 "김건모가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술 먹고 이상하게 괴물이 되는 사람이 그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고 이어 화가 난다"며 "다른 피해자의 모습을 보고, 그 여자가 누군지 모르지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김건모 측은 성폭행 의혹에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히며 A씨와 가로세로연구소 측의 의혹 제기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김건모는 출연 중인 SBS '미우새'는 물론, 전국 투어 콘서트까지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