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더 발전하는 선수 돼야…” 손흥민은 연속골에 들뜨지 않았다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02월 03일 월요일
▲ 맨시티전 뒤에 공동취재구역 인터뷰를 하고 있는 손흥민 ⓒ한재희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한재희 통신원] “매 경기 소중하다. 발전해야 한다. 발전하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지금이 전부는 아니다. 앞을 더 내다보는 사람과 선수가 되고 싶다.”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은 현재에 만족하지 않았다.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3경기 연속 골과 시즌 13호 골을 넣었지만 배고팠다. 더 발전하고 싶었고 성장하고 싶었다. 지금에 안주하지 않고 나아가려고 한다.

토트넘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에서 맨시티를 2-0으로 이겼다. 승점 3점을 확보하면서 총 37점으로 리그 5위에 올라섰다.

주제 무리뉴 감독은 수비에 무게를 뒀다. 맨시티 공격을 최대한 막은 뒤에 손흥민, 베르흐바인, 모우라 스피드로 배후 공간을 타격했다. 손흥민은 전반전에 역습 기회를 잡았지만 상대 수비에 막혀 이렇다 할 슈팅을 하지 못했다.

후반전에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귄도간 코너킥 뒤에 진첸코의 경고 누적 퇴장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후반 17분 베르흐바인이 환상적인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고, 손흥민이 은돔벨레 패스를 받아 맨시티 골망을 또 흔들었다. 완벽한 폼은 아니었지만 골로 모든 걸 씻어냈다.

FA컵 포함 3경기 연속 골이자 시즌 13호 골이었다. 객관적 전력상 우위였던 맨시티를 격파한 골이었지만 들뜨지 않았다. 경기 뒤에 “승리가 중요했다. 이겨서 좋은 상황이 됐다”라며 덤덤하게 소감을 말했다.

3경기 연속 골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어떤 원동력이 있었냐는 질문에 “그런 건 딱히 없다. 매 경기 소중하게 생각한다.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지금보다 더 발전해야 한다. 지금이 전부가 아니다. 앞을 더 내다보는 사람과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맨시티를 잡으면서 리그 5위까지 올라갔다. 4위 첼시를 추격하고 있지만, 섣부른 판단은 하지 않았다. 손흥민은 “리그 간격이 좁혀질 때도, 늘어질 때도 있다. 아직 (4위 진입을) 이야기하기엔 이르다. 시즌 종료까지 10경기 넘게 남았다.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하고, 잘 치러서 좋은 위치에서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뿐”이라며 침착함을 유지했다.

스포티비뉴스=런던(영국), 한재희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