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 현장]서울에 제재금 1억 원 부과 프로연맹 "K리그 명예 실추 중대성↑"

이성필 기자 elephant37@spotvnews.co.kr 2020년 05월 20일 수요일
▲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리얼돌 파문을 일으킨 FC서울에 제재금 1억 원을 부과했다. ⓒFC서울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FC서울의 귀책 사유가 크다는 점을 고려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이른바 '리얼돌 파문'을 일으킨 서울에 제재금 1억 원의 징계를 내렸다. K리그의 명예 실추와 성 인지 감수성 저하 등을 문제 삼았다.

프로연맹은 2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서울에 제재금 1억 원을 부과했다. 또, 리얼돌 업체를 검증 없이 서울에 소개한 프로연맹 직원에는 감봉 3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서울은 지난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를 치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무관중 경기가 진행됐는데 북측 관중석에 응원 플래카드를 든 마네킹을 설치했다. 그런데 이 마네킹이 성인용품인 '리얼돌'인 것으로 알려져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이날 오전까지도 상벌위는 열릴 기색이 없었다. 하지만, 오후에 전격적으로 상벌위가 개최, 2016년 승부 조작 파문을 일으킨 전북 현대(승점 9점 삭감, 제재금 1억 원) 이후 가장 강력한 징계를 받았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승부 조작 이상으로 심각한 문제라 거액의 제재금을 부과했느냐에 대한 질문에 "승부 조작은 스포츠의 본질을 해한 것이다. K리그 명예 실추는 동일하지만, 국민적인 공감대에 미치지 못했고 성삼품화 인지 부족 등 다른 면도 있다.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사안의 중대성은 있다"며 염중한 사태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K리그 비방이나 명예실추 행위는 연맹의 상벌 규정 유형별 기준 10조에 따라 5백만 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로 규정돼 있다. 프로연맹은 "5백만 원은 하한선이다. 명예 실추 중대성과 그로 인해 야기된 사안의 심각성을 폭넓게 적용했다. 이번 사안은 서울의 귀책 사유가 크다는 점이 고려했다"고 밝혔다.

리얼돌은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장에도 등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성 상품화에 대한 논란이 거셌다. 프로연맹은 "일반적인 상식이나 성 감수성과 동떨어진 일련의 행위들이 종합됐다. 발생한 결과에 대해서도 최근 사회적인 인식, 국민들의 눈높이가 엄격한 기준을 갖고 있는데 서울은 사안을 쉽게 생각하지 않았나 싶다"고 책임을 돌렸다.

또, K리그의 명예 실추에 대해서는 "리얼돌이라는 것이 부적절한 용도로 사용 가능함을 사전에 확인 할 수 있었는데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 그 자체가 서울 구단이나 K리그가 성을 바라보는 관점이나 감수성이 부족했다고 볼 수 있다"며 심각한 사안이라 내린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이 리얼돌을 설치한 업체와 대가성이 없었다고 한 프로연맹은 "당사자의 진술과 업체 측과의 통화 내용 등을 서울 측에서 제출해서 나름대로 소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업체가 서울에 제시한) 제안서를 제출받아 확인했다. 계약서 없이 진행했다고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사건은 프로연맹이 해당 업체를 검증 없이 서울에 소개해줘 생긴 사안이다. 프로연맹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이에 대해 프로연맹은 "구단, 프로연맹 모두 인력의 한계 등 다양한 제약 요소 속에서 업무를 진행한다. 안타까운 일이 종종 발생하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단순히 중징계 처벌을 떠나 종합적으로 리그 수준을 높여야 한다. 제도 등은 연맹과 구단들이 보완해야 한다"며 꼼꼼히 살피지 못했던 점을 시인했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