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쿄올림픽] '충격' 이대훈·이아름 16강 탈락…태권도 이틀 연속 '노골드'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7월 25일 일요일
▲ 이대훈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지바, 맹봉주 기자] 한국 태권도의 '간판' 이대훈과 이아름이 16강에서 동반 탈락했다. 태권도 종주국 한국은 이틀 연속 '노 골드'를 기록했다. 

커리어 첫 올림픽 금메달을 노렸던 이대훈(29, 대전시청)이 충격적인 16강 탈락 쓴맛을 봤다.

이대훈은 25일 일본 마쿠하리메세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태권도 남자 68kg급 16강전에서 울루그벡 라시토프(우즈베키스탄)와 19-19로 비기고 맞이한 골든 라운드(연장)에서 선제 2점을 내줘 고개를 떨궜다.

이아름은 대만 로 치아 링과 경기에서 18-18로 비기고 골든 라운드로 향했다. 이아름은 초반 상대에게 2점을 내주며 역전패하고 말았다.

전통의 효자종목인 태권도는 대회 첫날 금메달을 사냥하지 못했다. 여자 49kg급에서 심재영이 8강전 야마다 미유(일본)에게 7-16으로 져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세계 랭킹 1위 장준만 남자 58k급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예상치 못한 충격패로 '금빛 발차기' 시동을 거는 데 실패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