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9 드래프트] 고교 최고 타자 노시환, 한화 전체 3순위 지명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18년 09월 10일 월요일

▲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2019 KBO 신인 드래프트가 10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스포티비뉴스=소공동, 김건일 기자] 고교 최고 타자 노시환이 한화 유니폼을 입는다.

한화는 10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2019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전체 3순위로 노시환을 지명했다.

이학주는 전체 1순위 이대은, 2순휘 이학주에 이어 전체 3순위 영예를 안았다.

노시환은 경남 지역을 대표하는 4번 타자다. 185cm, 90kg 단단한 체격을 갖췄고 1학년 때부터 클린업트리오에서 뛰었다.

수비가 다소 불안하지만 빼어난 클러치능력과 장타력으로 이를 상쇄한다. 아시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도 포함됐다.

고교 리그 성적은 21경기 타율 0.397(78타수 31안타) 4홈런 22타점 6도루를 기록했다. 출루율은 0.484, 장타율은 0.692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