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밥블레스유2' PD 코로나 확진→같은 작업실 쓴 '편스토랑'에 불똥…"제작진 음성"

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KBS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MBC에 이어 KBS에도 '밥블레스유2' 코로나19 확진자 불똥이 튀었다.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공간을 이용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작진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연출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밥블레스유2'와 서울 상암동 KBS 미디어센터 내 같은 믹싱실을 사용했던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작진도 최근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제작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당분간 재택근무를 하기로 했다. 

KBS 측은 스포티비뉴스에 "음성 판정을 받기 이전에 이미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작진이 근무하는 KBS 신관을 선제적으로 방역을 실시했다. 제작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완충기간을 고려해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확진자가 여러 차례 방문한 KBS 미디어센터 또한 방역을 마쳤다"고 밝혔다. 

앞서 '밥블레스유2' 메인 작가가 MBC '구해줘! 홈즈'에도 참여하고 있어, MBC도 감염 예방을 위해 방역을 실시하기도 했다. MBC도 '구해줘! 홈즈' 제작진 전원을 자택에 머물도록 하며 사태 추이를 지켜볼 예정이다. 

지난 28일 '밥블레스유2' 연출진 중 한 명인 CJ ENM 소속 PD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그의 확진 판정으로 '밥블레스유2' 제작진 및 출연자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출연진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올리브 측은 "제작진 포함 접촉 의심자는 결과와 상관없이 자가격리 조치 중이고 계속 예의주시하겠다. 방송은 2주간 휴방이며 향후 추이를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박소현 기자 sohyunpark@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