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라리가 원포인트] 무관중 경기, 고전한 바르사는 메시의 활약으로 '진땀승'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7년 10월 02일 월요일
▲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 바르사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바르셀로나가 라스팔마스를 3-0으로 이겼다. 스코어는 바르사의 완승으로 보이지만 바르사는 ‘무관중’으로 치러진 경기에서 고전했다.   

바르사는 10월 1일 오후 11시 15분(한국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푸 누에서 열린 2017-18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7라운드 라스팔마스와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리오넬 메시가 2골 1도움을 기록했다. 

◆오늘의 장면: 무관중, 점유율, 메시 

바르사와 라스팔마스와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경기가 열리는 날은 카탈루냐 지방의 독립 주민투표가 있던 날이다. 카탈루냐 지방의 독립을 지지하는 주민과 이를 막으려는 스페인 중앙정부의 첨예한 대립이 있었다. 바르셀로나 현지는 시위를 하는 시민과 제지하는 경찰의 충돌로 많은 사람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만큼 바르사는 안전상의 문제로 라스팔마스전이 연기되길 바랐다. 실제로 카탈루냐 축구협회는 경기 전 홈페이지에 “경기가 연기됐다”고 알리기도 했다. 

문제는 스페인축구협회는 경기가 연기되길 원치 않았고, “임의로 경기를 연기할 시 0-3 몰수패가 주어질 수 있다”고 했다. 바르사는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르기로 결정했다. 9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바르사의 홈구장 캄푸 누가 텅텅 비었다. 선수들의 볼터치와 서로 이름을 부르는 소리가 여과 없이 중계화면에 들렸다.  

바르사가 전반 다소 고전했다. 라스팔마스는 바르사를 대비한 맞춤 전술을 들고 나왔다. 네 명의 수비 앞에 두 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배치했다. 바르사가 주로 중앙 공격을 주요 공격 루트로 삼는다는 걸 의식한 처방이었다.

메시는 이날 프리롤로 경기를 뛰었는데, 메시가 잡으면 수비형 미드필더와 중앙 수비수 2~3명이 메시를 감쌌다. 메시를 제외한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와 데니스 수아레스의 공간을 활용하지 못했다.

▲ 후반 멀티 골을 기록한 메시

바르사의 경기력이 개선된 건 후반이 되어서다.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바르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파울리뉴, 알레시 비달을 대신해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이반 라키티치를 투입했다. 전반 4-2-3-1에 가까웠던 포메이션도 4-3-3으로 수정했다. 바르사는 전반 라스팔마스보다 점유율이 낮은 채로 경기를 마쳤다. 패스 수도 적었다. 후반 두 명의 교체 선수가 들어오면서 바르사가 점유율을 회복했다. 바르사가 점유율을 회복하고 몰아친 후반 4분 사이 득점이 나왔다. 메시의 코너킥을 부스케츠가 가장 높게 뛰어 마무리했다. 

부스케츠의 선제골이 터졌고, 전반 오버 페이스한 라스팔마스의 수비 밀도가 떨어졌다. 메시는 후반 25분 데니스 수아레스의 패스를 받아 팀의 두 번째 득점을 성공했고, 6분 뒤 루이스 수아레스의 도움으로 자신의 두 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바르사는 평소답지 않은 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렀다. 전반은 고전했지만, 후반 자신의 페이스를 회복하며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영상]'무관중에도 빛난 메시' Goals 바르셀로나 vs 라스팔마스 골모음 ⓒ스포티비뉴스 정원일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