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고 의미 없다…엑소 첸 각종 루머에 팬들은 "무슨 소용, 유부남은 팩트"[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 엑소 첸.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톱 아이돌의 갑작스러운 결혼과 2세 소식은 축하만 받을 순 없는 모양새다. 엑소 첸의 결혼과 2세 소식이 13일 전해진 가운데, 이를 둘러싼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는 것. 첸 결혼과 관련된 각종 '설'이 퍼지는가 하면, 눈치 빠른 팬들은 "이미 알고 있었다"며 아는 체를 하고 있다. 

엑소 첸은 13일 팬 커뮤니티에 자필편지를 올려 결혼과 예비신부의 임신 소식을 알렸다. 첸은 "제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며 조심스럽게 입장을 전했다.

첸은 "제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 친구가 있다. 제게 축복이 찾아왔다"며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돼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고 발표를 서두르게 된 상황을 설명했다.

▲ 첸이 결혼 소식을 전했다. 제공lSM엔터테인먼트

또한 첸은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 보내주시는 팬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라며 "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스포티비뉴스에 "첸의 책임감 있는 모습을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하며 "앞으로도 엑소 멤버로서 활동은 변함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첸의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겠다"는 각오와 일맥상통한 대목이다.

▲ 엑소 첸. ⓒ한희재 기자

갑작스럽게 전해진 소식은 뜨거운 화제를 모았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관련 루머 역시 이어졌다. '첸이 해당 소식을 알린 당일 결혼식을 올렸다', '예비 신부가 임신 7개월이다' 등 루머가 양산된 것.

그도 그럴 것이 첸의 결혼식 날짜, 장소 등에 대해서는 철저히 숨겨졌다. 무성한 소문 속에서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팬들은 의심의 시선을 쉽게 거두지 않고 있는 상황.

눈치 빠른 팬들은 첸의 결혼을 일찌감치 알고 있었다며 "그럴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들 사이에서는 첸의 열애가 이미 유명했던터, 이들의 열애 자취를 되짚은 게시물도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첸 열애설이 피어 올랐을 당초만 해도 팬들 사이에서는 "끼워 맞추기", "억지"라는 주장이 대다수였지만, 해당 열애설이 결국 '팩트'가 되자 소속사 측의 입장과 상관 없이 관련 루머 역시 신뢰를 얻고 있는 것이다.

일부 팬들은 망연자실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의 홈 마스터들은 줄줄이 팬 페이지를 닫는가 하면, 팬 커뮤니티에서는 슬픔을 유머로 승화해 서로를 위로하고 있다.

▲ 그룹 엑소. ⓒ곽혜미 기자

루머가 진짜든 아니든, 사실 여부를 떠나 팬들 입장에서는 그간의 행적들이 연애와 관련된 여지라고 생각이 들기 마련. 이에 팬들은 당시 자신들의 팬심을 기만 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특히 '임신 7개월'이라는 루머에 팬들은 자연스럽게 그간의 엑소 스케줄을 되짚게 된다. 해당 시기에 물심양면으로 열정을 쏟았던 팬들에게는 상처가 될 수 있는 것. 무엇보다 정상 아이돌 엑소의 열애 소식도 아닌 결혼과 2세 소식은 현역 톱 아이돌 행보치고는 이례적, 대다수 팬들은 충격적이라고 말하고 있다. 

실제로 그간 아이돌 산업에서 공개 열애는 성패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 '변수'로 여겨왔기에 이 같은 반응이 자연스럽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판타지를 파는 톱 아이돌의 사랑을 그저 '청춘'의 범주로 보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는 것. 

일부 팬들의 상처와 각종 루머 속에서 첸이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겠다"는 각오처럼 동요하는 팬심을 어떻게 지켜나갈 수 있을지,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