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부도 죄가 되나요…이시언, 100만원 기부하고도 악플로 게시글 삭제[종합]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배우 이시언.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좋은 일을 하고도 욕먹었다. 배우 이시언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금을 전달했지만, 금액이 적다는 이유로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을 받았다.

이시언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은행 이체 캡처도 덧붙였다. 해당 사진에 따르면, 이시언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 원을 기부했다.

이어 이시언은 "세윤 형님이 좋은 일 하신 거 보니 저도 하게 됐다"라고 덧붙이며 코미디언 유세윤의 기부를 보고 동참한 사실을 알렸다. 유세윤 역시 이날 아들 민하 군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고 알린 바 있다.

▲ 유세윤(오른쪽)이 아들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출처l유세윤 SNS

유세윤의 기부 소식에 이시언이 "저쪽으로 그냥 보내면 됩니까 형님"이라는 댓글을 남긴 뒤 곧바로 기부에 동참한 것이다. 이들의 '훈훈'한 선행에 누리꾼들은 흐뭇해했다.

그러나 일부 악플러들이 이시언에게 기부 금액을 가지고 시비를 걸었다. 100만 원이라는 금액이 적다는 것.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거액을 통 크게 기부하는 톱스타들 몇몇을 거론하면서, 수치를 두고 비교한 것이다.

▲ 배우 이시언. ⓒ곽혜미 기자

때아닌 논란에 이시언은 기부 소식을 알린 게시물을 삭제했다. 대다수 누리꾼들은 이시언이 유세윤 기부를 보자마자 행동에 옮길 만큼 기쁜 마음으로 기부행렬에 동참했는데, 금액으로 마음을 재단하는 악플러들에 씁쓸하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시언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간택'에서 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